언론보도

HOME > 공지사항 > 언론보도

금정총림 범어사 ‘현충시설’ 지정…2023팔관회서 인증서 전달
글쓴이 : 팔관회

10월23일, 2023팔관회 호국영령위령재 봉행
범어사 현충시설 지정 인증서 전달식 및 위령재

2023 팔관회, 10월 21~23일 범어사 특설무대서 개최
호국영령위령재 및 백희가무 등 호국불교 가치 더해


확대이미지
2023 팔관회에서 범어사 현충시설 지정서 전달식이 봉행됐다.

확대이미지
금정총림 범어사가 한국전쟁 당시 야전병원 및 국립현충원 역할을 담당했던 역사를 인정받아 국가 ‘현충시설’로 지정됐다.

부산불교연합회(회장 보운 스님)는 23일 ‘2023 팔관회’ 대회일 행사 호국영령위령재에서 전종호 부산지방보훈청장, 강관범 육군 제53보병사단장, 해군작전사령부,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남해지방해양경찰청을 비롯한 군 관계자들과 김선일 대한민국 상이군경회 부산광역시지부장을 비롯한 보훈 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범어사의 현충시설 지정을 기념하는 추모행사를 봉행했다.

이날 위령재는 육군 제53보병사단 군악대의 연주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도위패 이운 △육법공양 △헌화 △발원문 △범어사 현충시설 지정 인증서 전달식 △인사말 △봉행사 △추모사 △축원 △추모의 노래 △호국영령위령재 등의 순서로 이어졌다.

확대이미지
부산불교연합회 회장 보운 스님
부산불교연합회 회장 보운 스님은 인사말을 통해 “이곳 부산은 임진왜란 당시 승병이 활약했던 지역으로 그 어느 곳보다 호국불교의 정신이 강했던 곳”이라며 “또한 일제강점기에는 범어사 명정학교를 비롯해 여러 사찰에서 태극기를 그리며 비밀결사 항일운동을 전개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호국영령위령재가 봉행되는 이곳 범어사는 6.25전쟁 당시 낙동강전투에서 전사한 39위의 유해를 안치하고 순국전몰장병 영현 안치소를 설치했던 곳”이라며 “이에 범어사는 국가수호의 역할을 인정받아 국가현충시설로 지정됐고, 범어사뿐만 아니라 오늘날 전국의 많은 사찰에서는 크고 작은 규모로 호국영령위령재를 봉행하며 전몰장병들에 대한 추모의 뜻을 모으고 호국정신을 계승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스님은 “이처럼 의미있는 법석이 마련됐을 때 우리 모두가 한마음으로 그들을 추모한다면 그들에 대한 최고의 예우가 될 것이며 지금도 국가를 지키고 있는 이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표현이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범어사는 한국전쟁 당시 전사자를 위한 추모 위령재를 봉행하고 야전병원의 역할을 담당했다. 당시 부산은 북한군의 공격으로 대한민국 임시수도로 정해졌고, 범어사에는 전국에서 몰려든 피난민들의 안식처가 됐다. 아울러 범어사는 ‘순국 전몰장병 영현 안치소’를 설치해 국립현충원의 역할을 담당했으며, 1952년 4월 6일에는 동산 스님을 법주로 범어사 제1회 경남지역 전몰장병합동 추모식을, 6월 6일에는 전국 군경합동위령재를 봉행했다. 또 1953년 8월 21일에는 제3차 3군 추도식 및 3군 전몰장병 합동추도식을 봉행하며 이에 대한 기록과 자료들을 바탕으로 지난 월 11일 국가보훈처로부터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74조의2 제1항에 따라 ‘현충시설(관리번호 : 40-2-36)’로 지정됐다. 

확대이미지
2023 팔관회 팔재계수계법회
이날 호국령령위령재에 이어 봉행된 팔관재계수계법회는 전계대화상 보운 스님, 갈마아사리 영제 스님, 교수아사리 마나 스님을 비롯한 부산불교연합회 회장단 스님들이 3사 16증사를 맡은 가운데 수계불자들은 고려복식을 하고 계를 수지하며 고려시대 팔관회를 재현했다.

확대이미지
영‧유아 마정수기 법회

확대이미지
호국기원법회
이밖에도 2023 팔관회에서는 불교전통문화를 계승‧발전 하는 다채로운 행사들이 마련됐다. 21일에는 미래 세대를 위한 선재동자문화전승단 수계법회와 영‧유아 마정수기 법회가 봉행됐으며, 22일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박수관 부산불교총연합신도회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태민안과 순국장병의 왕생극락을 발원하는 호국기원법회가 봉행됐다. 

확대이미지
백희가무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특히 호국기원법회 후에는 한국전쟁 당시 해인사에 숨어든 북한군을 토벌하기 위해 폭격명령이 떨어졌으나, 해인사와 팔만대장경을 보호하기 위해 이를 거부한 김영환 장군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백희가무가 펼쳐져 시민 불자들에게 감동과 환희를 전했다.

한편, 부산불교연합회는 오는 11월 11일 오전 11시 부산지역 전 사찰이 동참하는 가운데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의 날-Turn Toward Busan’을 진행하고 각 사찰에서 범종 11회 타종으로 순국선열을 추모할 예정이다.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확대이미지
 

곽은영 기자 ebuddha21@hanmail.net
저작권자 © e붓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